“arm · SoC · Drone · IoT · AI · Embedded   휴인스가 함께합니다”

HUINS


> 고객센터 > 보도 및 뉴스

보도 및 뉴스 news

보도 및 뉴스

[로봇신문]'국민 보호용' 드론 개발 눈길 - 2020년 개발, 2021년 육해상 재난 및 치안현장에 투입 …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4-04 09:45 조회1,050회 댓글0건

본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드론은 기존 산업과 유기적으로 접목되어 사람을 대신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재난․치안현장에서도 사람의 한계를 보완하는 솔루션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화재, 해양사고 등 자연·사회재난 및 치안현장에서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재난·치안용 드론’이 본격 개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소방청, 경찰청, 해양경찰청은 30일 ‘2018년도 국민안전 감시 및 대응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구축 및 운용 사업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2020년까지 490억원을 투입하여 재난․치안현장에서 현장정보를 신속하게 수집하고 초동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드론 플랫폼을 2020년까지 개발할 계획을 밝혔다.

이를 통해 소방, 경찰, 해경의 서 단위(전국 소방서 215개, 경찰서 254개, 해경 함정 230척)까지 재난․치안용 드론 보급을 통해 2021년부터 2800여대의 공공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본 사업에는 총 29개의 드론분야 국내 최고 전문기업·학교·연구기관이 참여하여 재난․치안현장용 드론 임무장비, 시스템통합(SI) 소프트웨어, 원격 관리체계 등 현장대응을 위한 토탈 솔루션(Total Solution)을 개발한다.

본 사업으로 개발된 드론이 재난현장에 투입되어 수행하게 될 임무는 대표적으로 다음과 같다.

▲ 실내 탐색

터널, 대형물류창고 등 암전상황 및 붕괴위험으로 소방대원의 2차 인명손실까지 예상되는 실내 지역에 드론이 투입되어, 주변 환경을 인식하여 비행하면서 건물 내 곳곳을 촬영한 영상을 지상통제장비 및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함으로써 구조대원의 안전 확보와 신속한 후속 대응을 지원한다.

▲ 실외 재난 대응화재, 사건사고 등 사고발생 신고 접수 직후 대원출동보다 빠르게 드론을 출동시켜 사고현장에 신속히 도착해 현장상황 영상을 출동대원들과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한다. 화재사고의 경우, 총 2기의 드론이 출동하며 1기는 대형소방차 출동 지원을 위해 소방차량이 사고현장까지 가는 경로의 교통상황을 촬영하고 다른 1기는 화재현장의 영상을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하면서 필요시 소방장비 투하 등의 특수임무를 수행한다.

▲ 해양 탐색·구조

불법조업, 선박사고 등 빠른 해양경비정 출동이 필요한 상황에서 탐조등과 스피커를 장착한 드론을 투입하여, 불법조업의 경우 드론이 선박을 탐지하고 수동조종으로 선박에 근접하여 선명(船名), 조업형태, 허가 번호판 등의 정보를 획득한다. 선박사고의 경우 인명구조를 위해 구명환을 투하하거나 연안의 유류유출 해역을 촬영해 중앙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하여 신속한 방제계획 수립 등을 지원한다.

동 사업은 국내 우수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여 상업용 드론 세계 시장에 진출할 국산 드론을 개발하고, 재난·치안 분야뿐만 아니라 산림, 국방·안보 분야 등 타 분야로 파생되어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종합솔루션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소방, 경찰, 해경이 필요로 하는 드론 사양(최대이륙중량, 임무하중, 배터리용량, 프로펠러 직경, 모터출력, 비행․체공시간, 상승속도 등)을 구체화하고 사업 전반을 총괄하며, 공인시험평가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 함께 비행․임무장비, 시스템 운용성을 시험 평가한다.

휴인스 등 14개 기업․기관은 현장의 재난 환경에서 임무 수행하는 드론 기체, 기본임무장비(카메라, 짐벌 등) 및 지상통제장비와 내열성․내부식성 등 재난환경에서 운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고 시범 운용한다.

솔탑 등 4개 기업은 GPS 신호가 잡히지 않는 터널 등 실내에서 드론을 활용하기 위한 통신장비와 실내외 안전운항 체계를 구축하고, 소방, 경찰, 해경 담당자들이 쉽게 운용토록 드론 운용관리시스템을 개발하여 드론의 운용성을 높인다.

에이엔에이치 등 10개 기업은 재난환경에서 임무수행 능력을 확대하기 위한 특화임무장비(함상 착륙장치, 소방장비 및 투하장치, 유해물질·방사능 측정, 스피커, 구명환 투하장치 등)를 중점 개발한다.

관계기관은 다양한 재난현장에서 직접 임무를 수행하는 소방, 경찰, 해경 담당자 의견수렴을 통해 필요한 임무성능을 반영한 상세설계를 빠른 시일 내 완료하고, 올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재난현장용 드론 토탈솔루션(Total Solution)을 개발하고, 성능평가, 재난현장 시범운용을 통해 시스템 안정성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갈 예정이다.

이후, 본격 양산을 통해 소방, 경찰, 해경 각 서 단위까지 드론을 배치하여 운용하면서 국내 트랙레코드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또한,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조달청과 협력하여 동 사업으로 개발된 드론이 소방, 경찰, 해경 등 공공수요로 연계되도록 제도적으로 지원하고, 국산 기술 및 핵심제품을 토대로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해외시장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동 사업이 관계부처 간 협력을 통해 기초‧원천기술개발 성과의 제품화, 나아가 실전 활용까지 한 번에 지원하는 좋은 사례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고, 이를 통해 혁신성장의 핵심 분야인 드론의 새로운 시장과 관련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황인선  robot2@irobotnews.com

 

제품문의 및 이메일문의
031) 719-8200
sales@huins.com
기술지원